기후위기시계
  • 장근석, 2012 亞투어 포문 열었다 ‘프린스의 위용’
‘아시아의 프린스’ 장근석이 2012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열었다. ‘장근석 월드’의 서울 공연은 약 150분 동안 펼쳐졌고, 총 3500명의 관객들이 열광했다.

장근석은 지난 7월 7일 오후 7시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을 성황리에 마쳤다.

그는 이날 콘서트에서 ‘200 MILES’ ‘Let Me Cry’ ‘STAY’ ‘BYE BYE BYE’ ‘CRAZY CRAZY CRAZY’ ‘IN MY DREAM’ ‘수호성’ ‘Shake it’ 등 총 19곡을 열창, 3시간 남짓한 시간을 오로지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었다.

일본 첫 정규 음반 ‘저스트 크레이지(Just Crzay)’의 수록곡 ‘200 마일(MILES)’로 공연의 서막을 연 그는 시종 무대를 종횡무진, 팬들과 하나가 되는 열광적인 무대를 꾸몄다.

첫 곡을 마친 장근석은 “오늘 공연은 ‘어른들을 위한 유원지’로 꾸며볼 생각이다. 회사의 입장에서는 처음부터 적자로 출발했다. 하지만 난 개의치 않는다. 왜냐하면 난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이니까”라고 공연을 소개했다.

특히 이날 콘서트의 백미는 곳곳에 숨겨둔 장근석만의 이벤트였다. 그는 다양한 영상과 퍼포먼스를 통해 팬들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했다.

’회전목마‘ ’귀신의 집‘ ’관람차‘ 등 아름답고 감각적인 영상을 준비했고, 거미줄 퍼포먼스를 비롯해서 마술, 팬들과 함께 곡을 만드는 코너도 준비하는 등 끊임없이 관객들과 호흡했다.

이처럼 장근석은 이번 투어에 심혈을 기울였다. 스스로도 “막대한 비용을 투자했다. 아시아투어에 약 200억원 이상이 들었다”며 “티켓을 모두 판매해도 채울 수 없다”고 설명할 정도.

하지만 그는 “한국 사람이 어떤지 확실히 보여주고 싶었다”고 소신을 밝혔다. 돈에 구애받지 않고, 즐기는 사람이 대한민국에도 있다는 것을 증명해보이고 싶었다는 것.

적지않은 돈과 장근석의 노력은 헛되지 않았다. 실제 공연은 노래마다 다른 영상을 준비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고, 곡에 분위기에 맞는 무대의상과 안무는 관객들의 호응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기 충분했다.

특히 화정체육관의 무대를 바꾼만큼 모든 관객들이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 팬들의 만족감에도 신경썼다. 그는 이날 메인 무대에 이어 중간과 끝, 총 3개의 무대를 오가며 노래와 춤을 소화했다.

무대를 이어가던 그는 “그동안 정말 바쁘게 지냈다. 일도, 놀기도 열심히 했다”며 근황을 전했고, “아시아 투어가 끝나면 유럽 투어를 열 생각이다. ’아시아의 프린스‘라는 꿈을 이뤘으니, 더 큰 꿈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혀 객석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로써 장근석은 2012 아시아 투어의 포문인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내 나라, 내 땅에서 먼저 시작하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했다”는 장근석은 곧은 소신만큼이나 알차고 다채로운 무대 구성으로 팬들을 감동시켰다.

장근석은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일본 4개 도시(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와 상해 심천 대만 태구 등 중화권 동남아 4개 지역에서 투어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 hajin1008@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