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행사도 주민들도…여전히‘동상이몽’
용산역세권 개발 보상안 윤곽…서부이촌동 가보니

3.3㎡당 3100만원 할인 분양
보상비 규모 주민 찬반 팽팽

4조원 규모 자금조달 놓고
코레일·롯데관광개발도 대립

용산역세권 개발 사업이 진통을 겪고 있다. 4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용산역세권 개발 주민보상안 자금 조달과 설계 변경안 등을 둘러싸고 1대주주 코레일과 2대주주인 롯데관광개발이 이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서부 이촌동 일대 주민들도 보상액 규모를 두고 ‘수용’과 ‘수용 불가’ 등 두편으로 갈라져 딴 목소리를 내고 있다.

보상액이 적다는 이유를 내세워 용산역세권 개발 사업 자체를 반대하는 반대파 주민도 한둘이 아니다. 주민보상비 등을 둘러싸고 대주주간, 지역주민간 사분오열 양상을 보이는 용산역세권 개발 사업을 들여다봤다.

▶보상가ㆍ분양가 놓고 주민 찬반 엇갈려= 서부 이촌동 현장에서 만난 주민들의 반응은 크게 두 갈래로 갈렸다. 비대위를 비롯해 ‘개발 반대’를 더욱 강조하는 반대파이거나, 드림허브의 주민보상안 마련을 은근히 환영하는 찬성파다. 익명을 요구한 성원아파트의 한 주민은 “(개발)반대 목소리가 커서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주민들의 속내는 빨리 보상이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이 대부분일 것”이라며 “반가운 소식”이라고 귀뜸했다.

대림아파트에 살고 있는 한모씨도 “부동산 경기도 안좋아지는데 사업을 질질 끄는 것은 시행사나 주민 모두에게 손해”라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알려진 보상안이 적정 수준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씨는 “3.3㎡당 3100만원은 약간 비싼 것 아닌가”라며 “보상에 대한 주민의 기대 수준은 여전히 그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용산역세권개발 사업의 최대 난제로 꼽히는 서부이촌동 주민보상 문제가 곳곳에서 이견을 보이며 잡음을 내고 있다. 시행사는 시행사대로, 주민들은 주민대로 제각각 목소리를 내는 등 사분오열하는 상황이다. 사진은 서부이촌동 성원아파트.

개발 반대의 주장은 더욱 거세진 분위기다. 이날 서부이촌동 5개 아파트 연합비대위는 서울시 도시계획과장과 면담을 갖고 개발 반대의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주민 반대가 25% 이상일 경우 개발 구역에서 제외해달라’는 기존 주장을 거듭 요구한 것이다. 성원 아파트 비대위 관계자는 “서울시와 면담에서 보상안에 대한 이야기는 꺼내지도 않았다”며 “무조건 존치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반대를 주장하는 주민들의 요구는 소수의 의견을 제외하고는 더 높은 보상가와 무관하지 않다. 개발을 반대하는 한 주민은 “보상액이 적다”고 전제한 뒤 “지금과 같은 평형대의 새 아파트를 주고, 조망권 23억원을 보상해 준다면 생각해보겠다”고 잘라 말했다.

▶보상비 조달ㆍ사업계획 변경 둘러싸고 1,2대주주 이견=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시행사인 드림허브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주민보상안건을 상정했지만 보상액 규모 등을 제대로된 논의하지 못했다.

주민보상금은 대략 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보상금 자금 조달 방안과 사업계획 변경 문제 등을 놓고 1대 주주인 코레일과 2대 주주인 롯데관광개발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용산역세권 개발 관계자는 “보다 심도 깊게 얘기해보자는 취지로 다음주중에 이사회를 다시 열어 재논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용산역세권개발 측은 대림, 성원 등 서부이촌동 아파트 부지를 감정가로 수용하고, 용산에 세워질 주상복합아파트를 3.3㎡당 3100만원의 할인가에 분양한다는 방침이다.

이자영 기자/nointeres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