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김형태ㆍ문대성 처리, 면밀히 지켜볼 것

  • 기사입력 2012-04-16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누리당이 새로운 시험대에 올랐다. 총선 과정에서 불미스런 의혹이 불거진 당선자들 처리 문제가 그것이다.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김형태 당선자와 박사학위 논문 표절 논란이 인 문대성 당선자 경우다. 새누리당이 재창당 수준의 쇄신 의지를 내세우며 선거에 임했던 만큼 사후적이라도 흠결이 드러난 당선자들을 그대로 묵인하며 끌고 갈 수는 없기 때문이다.

문제를 덮어둔 채 지나간다면 결국 당 이미지가 손상을 입게 된다. 다음에 유사한 경우가 발생하더라도 처리의 명분과 기준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 선거 과정에서 고소·고발이 이어진 금품살포나 흑색선전과는 차원이 또 다른 문제다. 이미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았다지만 지역 선거에서는 후보자의 개인적 흠결이 혈연·지연·학연 등의 요인으로 간과되기 십상이다. 당선이 면죄부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물론 당 차원의 사실 확인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단순히 의혹이 제기됐다는 자체만으로 판단을 내리는 것은 위험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실관계가 맞다면 그에 걸맞은 응분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사안에 따라서는 출당(黜黨)도 망설여서는 안 될 것이다. 자칫 우물쭈물하다가는 새누리당에 여론의 화살이 쏟아지고 당의 쇄신 의지와 윤리적 정체성이 통째로 의심받게 될 수도 있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의혹의 당선자들을 출당시킬 경우 총선에서 얻은 과반의석(152석)이 무너질까 걱정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하지만 눈앞의 과반의석을 지키려다 더 큰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게다가 곧바로 12월 대통령선거라는 더 큰 일이 기다리고 있지 않은가. 더구나 새누리당의 이번 총선 승리가 야당인 민주통합당이 마지막 단계에서 결정적인 혼선을 빚은 데 따른 반사이익의 결과물이란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 문제는 전적으로 새누리당의 자율적인 판단과 선택에 달려 있다. 국민들은 다만 그 과정을 유심히 지켜볼 뿐이다. 의혹의 당선자들로 하여금 사과를 표명하게 하는 정도로 문제를 수습하려는 움직임도 엿보이고 있다. 하지만 그런 조치가 국민들의 윤리적 눈높이에 미흡하다면 어떤 식으로든 다음 선거에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국민들은 겉으로는 무관심한 듯하면서도 정치권의 일거수일투족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