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사우디 女승마 올림픽 첫 여성 출전

  • 기사입력 2012-03-26 16: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우디아라비아가 올림픽에 사상 최초로 여성 선수를 출전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카타르 최대 영문일간지 ‘알-샤크’는 “승마 장애물비월경기 선수인 달마 말하스(18)가 사우디 최초로 오는 7월 런던 올림픽에 참가하는 여성 선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말하스는 지난 2010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회 유스올림픽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초청으로 참가해 동메달을 땄다.

신문은 여성의 자동차 운전에 강력히 반대해 온 사우디 왕세제 겸 내무장관 나이프 빈 압둘 아지즈(78)조차 말하스의 런던올림픽 출전을 허가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공식 결정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극단적 보수 회교 국가인 사우디는 여성이 신체를 드러내면 안 된다는 엄격한 율법을 이유로 여성의 스포츠 활동을 제한했다. 또 지난 2009~2010년에는 여성이 이용할 수 있는 사설 체육관마저 폐쇄했다.


하지만 승마는 긴 바지와 부츠,긴팔 상의,보호장구 등으로 신체가 가장 드러나지 않는 종목으로 꼽힌다.

이에 IOC의 ‘여성과 스포츠 위원회’ 분과위원장인 아니타 디프란츠는 지난해 7월 사우디와 카타르, 브루나이를 지목하며 “여성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을 막는 마지막 3개국”이라고 비난했다.

또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난달 “사우디가 여성의 스포츠 경기 출전을 조직적으로 차단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민상식 인턴기자/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