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R
  • 삼성ㆍ대한생명 시장점유율 확대 ‘반격’...교보생명은 주춤

  • 기사입력 2012-02-28 1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격적인 영업에 힘입어 삼성생명의 시장점유율이 점증하고 있다. 생명보험업계 2위 싸움에서는 대한생명이 교보생명을 제친 것으로 나왔다.

28일 생보업계에 따르면 2011회계연도 3분기 누계 기준(2011년4월~2011년12월) 삼성생명의 수입보험료는 17조339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16조2710억원)에 비해 6.6% 성장한 것이다. 시장점유율은 26.8%를 기록, 전년동기 보다 0.5% 포인트 증가했다.<표 참조>

삼성생명은 2000년대 중반까지 30%를 상회하는 시장점유율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대졸 남성조직과 투자형 보험상품을 앞세운 외국계생명보험사들과 판매다채널화에 성공한 일부 중소형사들의 약진으로 시장점유율이 계속 떨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박근희 사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뒤 달라졌다. 취임 후 공격적인 경영노선을 유지한데 이어 최근에는 저축성보험 공시이율을 상향조정하는 등 고삐를 죄면서 내리막길을 걷던 점유율이 반등하고 있는 양상이다. 박 사장은 특히 지난달 열린 삼성그룹사장단 회의에서 ‘시장지배력 강화’ 선상의 경영목표를 밝힌 바 있어 삼성생명의 공격적인 행보는 지속될 것이란게 업계의 관측이다.

대한생명과 교보생명의 2위싸움에선 대한생명이 우세했다. 이 기간동안 대한생명의 수입보험료는 총 8조7540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0.2% 늘어났다. 시장점유율도 13.5%로 소폭 개선됐다.

교보생명은 수입보험료 8조2220억원, 시장점유율 12.7%로 각각 대한생명에 5000억여원, 0.8% 포인트 뒤쳐진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신한생명과 동양생명이 꾸준히 시장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는 반면 생보시장의 다크호스로 부상했던 ING생명은 그룹이 유동서 위기로 쇠퇴해지면서 시장입지가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양규 기자 / kyk74@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