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단신
  • 냉소적인 성격, 알고보니 모유 못먹은 탓?

  • 기사입력 2012-02-13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유를 먹고 자란 사람이 더 온화한 성격을 갖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 판은 지난 10일(현지시간) 핀란드 투르쿠 대학의 파이비 메르요넨(Paivi Merjonen) 교수가 출생 후 4-6개월동안 모유를 먹은 사람과 먹지 못한 사람을 비교한 결과 이같은 결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시기에 모유를 먹지 못한 사람은 성인이 되었을 때 모유를 먹은 사람에 비해 화를 잘 내고 냉소적인 성격을 나타낼 가능성이 높다.

연구를 담당한 메르요넨 교수는 약 2000명을 대상으로 출생부터 24세가 되기까지 장기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연구대상자들에게 출생 후 모유를 먹었는지 여부를 조사한 후, 24세가 되기까지 4차례에 걸쳐 적대성, 냉소성, 편집성을 측정하는 테스트를 실시했다.

그 결과 조제유를 먹은 그룹은 모유를 먹은 그룹에 비해 적대적 성격, 특히 냉소성과 편집성을 나타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모유를 먹은 그룹은 비교적 온화한 성격을 나타냈다.

특히 조제유 그룹에서 보였던 냉소성과 편집성은 남성에게 두드러졌고 여성은 화를 잘 내는 성격이 많았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정신치료의학회가 발행하는 ‘정신치료-심신의학 저널(Journal of Psychotherapy and Psychosomatics)’ 최신호에 실렸다.

한편 모유수유는 감염억제, 지능개선, 비만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성연 기자〉sor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