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 리더스클럽> GS건설, 3년 연속 영업이익 5000억원 이상 달성

  • 기사입력 2012-02-04 0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S건설이 지난해 수주 13조 2530억원, 매출 8조 5,250억, 영업이익 5,450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계속되는 국내 건설시장의 침체 장기화와 유럽발 금융위기, 점차 심화되는 해외시장에서의 경쟁하에서도 3년 연속 영업이익 5,000억원을 초과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찔라짭 프로젝트(약 6990억원규모), 우즈베키스탄 UGCC 프로젝트(약 6590억원규모) 수주를 통해 중동시장 위주의 사업에서 벗어나는 지역 다변화 노력에 결실을 거두었고, 다소 해외진출이 미진하다 판단되었던 토건 분야에서는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공사인 C937(약 2230억원규모)과 연구동 시설공사인 Fusionopolis 프로젝트(약 3420억원규모)를 수주하는 등 해외에서의 공종 다변화 부문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도출했다.

회사 측은 또 지난 해 11월 스페인의 수처리 업체인 ‘이니마’社 인수를 통해 중동과 아시아에 편중된 수주 시장을 미주, 유럽, 아프리카 등으로 넓혀가는 등 양사의 협업을 돈독히 하여 시너지를 극대화 해 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매출 부문에서는 일산자이, 성복자이 등 대규모 현장의 준공으로 주택매출은 감소하였으나 플랜트 UAE RRE #2 프로젝트 등 대형 프로젝트의 진행 본격화와 건축 P9(파주 LCD공장)등의 관계사 매출 증가로 지난해 대비 8% 증가한 8조 5250억원을 기록했다. 2012년 주택경기 침체지속을 감안하여 지난해 말, 대규모의 주택관련 리스크 반영과 주택 신규프로젝트의 원가율을 보수적으로 적용하는 등 각종 위험요인들에 대한 선대응차원에서 지난 4분기에만 약 600억원에 가까운 대손충당금을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주택 대손충당금의 경우 주택경기가 활성화 될 경우 환입이 가능하여 향후 이익으로 재반영될 수 있다.

한편 GS건설은 2012년도 수주목표를 전년대비 약 25% 증가한 16조 5000억원, 매출은 9조 5000억, 영업이익은 5550억원으로 정했다.

<정순식 기자@sunheraldbiz>su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