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리더스클럽> 하나금융지주, 외환은행 인수로 빅4 체제로

  • 기사입력 2012-01-31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나금융지주가 외환은행 인수를 확정지으면서 빅3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외환은행 인수전에 뛰어든 지 1년 3개월만이다.

하나금융의 외환은행 인수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남다르다. 외환은행 편입에 따른 규모 확대와 시장 지배력 강화, 영업 시너지 효과 등에 대한 긍정적 전망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간 큰 잡음없이 성공적으로 M&A를 마무리한 하나금융 경영진에 대한 능력과 조직 문화 때문이기도 하다.

실제로 하나금융은 재빠르게 수뇌부 새판짜기를 시작하고 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 부회장인 윤용로 외환은행장 내정자가 다음달 말 하나금융의 새 기업금융부문장으로 발령이 날 예정이다. 상대적으로 기업금융의 강점을 가진 외환은행을 하나금융의 기업금융 구심점으로 삼겠다는 의지다.

작은 단자회사로 출발한 하나은행은 김승유 회장의 재임기간 중 충청은행(1998년), 보람은행(1999년)을 잇따라 인수한 뒤 지난 2002년에는 서울은행까지 편입시키면서 명실상부 금융계의 ‘승부사’로 자리매김했다. 과거 LG카드 인수전에서 미끄러진 것을 제외하면 모두 성공한 셈이다.

그러나 이 같은 M&A에서 무엇보다 주목받은 것은 덩치불리기에 그친 것이 아니라 새로 편입된 조직을 무리없이 아우르는 조직문화 조성이었다. 외환은행 인수에 시장이 신뢰의 눈길을 보내는 이유다.

무엇보다 이번 외환은행 자회사 승인으로 하나금융은 확실히 시장 지배력을 빅4체제로 다지게 됐다. 하나금융은 외환은행 인수로 지난해 9월말 기준으로 총자산이 367조원에 달한다. 우리금융(372조원)보다 적지만 KB금융(363조원)과 신한금융(342조원)을 넘어서게 된다.

특히 해외진출 국가는 총 22개국, 해외 점포수도 38개에 달하는 등 해외 진출 부분에선 1위로 올라서게 됐다. 이를 합한 점포수도 1045개로 늘어나면서 빅3와 나란히 경쟁할 수 있게 됐다.

인수 가격도 매력적이다. 최정욱 대신증권 연구원은 “하나금융은 수출입은행의 동반매도권(tagalong) 행사분까지 감안해 외환은행 지분 약 57.3%를 주당 1만 1900원인 4조 3974억원에 인수하게 되는데, 올림푸스캐피탈 손해배상금액인 약 740억원(법률비용 포함)에 대한 추가 협의에 따라 더 낮아질 여지가 있다”면서 “이 가격은 외환은행의 순자산가치대비 더 낮은 가격으로 인수하는 것으로 부의 영업권이 약 5800억원 발생하고 이는 하나금융의 주당장부가치를 약 2400원 상승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성연진 기자 @lovecomesin>
yjsu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