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검, 박희태 측근 줄소환 시작...‘돈봉투’ 열리나

  • 기사입력 2012-01-25 14: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야 정치권 ‘돈봉투’ 살포 의혹 수사가 관련자 줄소환으로 가속도가 붙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2008년 한나라당 당대표 경선 중 박희태(74) 당시 후보 캠프에서 회계를 맡았던 보좌관 함은미(38ㆍ여) 씨를 25일 소환 조사했다. 함 씨에 대한 조사 직후 조정만(51)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과 이봉건(50) 국회의장 정무수석비서관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함 씨에서 조 수석, 이 수석으로 이어지는 소환은 이미 설 전 헌정사상 처음 의장실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이미 예고된 수순이었다.

검찰은 함 씨를 상대로 고승덕(55) 의원 측에게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전달했다 돌려받은 당사자로 지목되고 있는 당시 박 캠프 전 비서 고명진(40) 씨와 구의원들에게 2000만원이 든 돈봉투룰 건넨 같은 당 은평갑 당협위원장 안병용(54ㆍ구속기소) 씨에게 자금 지원을 해 준 사실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검찰은 함 씨의 조사에서 실마리가 풀리는대로 당시 박 캠프에서 재정ㆍ조직을 맡았던 조 수석과 공보ㆍ메시지를 담당한 이 수석에 대한 소환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검찰은 이미 소환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수석과 이 수석은 이 사건의 종착점으로 지목된 박 의장과 당시는 물론 현재도 직접 소통하는 위치인 만큼 이들의 소환은 사실상 박 의장에 대한 직접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설 전인 18일 해외순방 업무를 마치고 귀국한 이래 당 안팎의 사퇴 압박에도 불구하고 ‘버티기 모드’에 돌입한 박 의장은 설 연휴가 지나서도 입장에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편 시민단체의 고발로 시작된 민주통합당의 돈봉투 의혹사건도 관계자 소환이 예고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달 26일 열린 예비경선 당시 CCTV 영상에서 사건 연루자로 의심되는 특정인물을 가려내 신원을 확인 중이며, 조만간 이들을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이 CCTV 영상을 지난 20일 교육문화회관 압수수색으로 확보해 설 연휴동안 면밀 분석해 온 검찰은 후속 검증작업을 통해 추가로 돈 거래 정황이 의심되는 인사를 가려낼 방침이다.

조용직ㆍ김우영 기자/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