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건설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강자 우뚝
나이지리아서 7억2300만弗

올해만 26억달러 수주 돌파



대우건설이 나이지리아에서 총 7억2300만달러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따냈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시장에서 올해에만 26억달러를 수주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지난 24일(현지시각) 나이지리아의 토탈 E&P 나이지리아 리미티드 컴퍼니가 발주한 나이지리아 OML58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의 낙찰 통지서를 접수했다고 28일 밝혔다.

나이지리아 OML58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는 나이지리아 남부의 최대 도시 포트하커트에서 북서쪽으로 65㎞ 지점에 위치한 OML58 가스플랜트 인근에 420MW 규모의 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로, 총 공사 금액은 약 7억2300만달러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4개월이며, 대우건설이 설계, 구매, 시공을 단독으로 일괄 수행하게 된다.

나이지리아 정부와 발주처는 OML58 복합화력발전소의 전력생산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본 계약에 앞서 지난해 12월 31일에 대우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약 7000만달러 규모의 초기공사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정순식 기자/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