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 리더스클럽> GS건설 3분기 영업익 1810억 달성...전년 동기 비 61%↑

  • 기사입력 2011-10-26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S건설(006360)은 26일 공정공시를 통해 매출 2조10억원 영업이익 1810억원의 2011년 3분기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GS건설은 지난 3분기 부동산 경기 침체로 내수 시장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해외 수주 시장에서 선전과 주택부문의 영업이익 개선으로 수주와 매출, 영업이익에서 고루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GS건설에 따르면, 수주는 3분기 3조3900억, 누적 7조9300억원을 달성,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고, 매출은 3분기 2조10억원, 누적 5조9700억원을 달성, 전년 동기대비 13%의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또한 영업이익은 3분기 1810억원, 누적 542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1%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수주 부문에서는 인도네시아 찔라잡 중질유분해시설 플랜트 건설공사 (약 6990억원 규모),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가스플랜트 건설공사 (약 6590억원 규모)등 해외 플랜트 공사와 싱가포르 도심지 지하철 공사 (약 2220억원 규모) 등 해외토목에서 신규수주 증가세를 보이며 3조3860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지난해 9월 수주한 오만 바르카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 LG 디스플레이 구미 모듈 공사 등 신규 수주 공사의 매출 발생과 파주 LCD공장 건설공사 등의 본격적인 사업 진행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3% 증가한 2조12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금번 분기에는 영업이익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점이 눈에 띈다.

GS건설은 그 동안 국내 부동산 시장의 침체로 타격을 받았던 주택 부문에서 3분기 주택관련 리스크(Risk)의 선반영 부분이 감소했고, 미분양 주택의 판매 호조로, 대손충담금이 일부 환입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1810억원, 누적기준 5420억원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3분기 영업이익은 시장에서 예상하던 1200~1400억원을 20~50% 이상 상회하는 수치인데다 향후 주택경기 활성화시 기 설정해놓은 대손충담금이 추가적으로 이익으로 재 반영될 수 있어 올해 목표인 6395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시장에서 GS건설이 4분기 이후 해외에서 대규모 수주가 예상되고, 09년부터 꾸준히 추진해온 시장 다변화 전략이 성과를 거두고 있어 향후 실적이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정순식 기자@sunheraldbiz>su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