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분양
  • 분양 8년 만에 최대…오피스텔 공급과잉

  • 기사입력 2011-10-06 06: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동산시장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틈새상품으로 떠오른 오피스텔의 인기가 갈수록 치솟고 있다. 이 같은 인기를바탕으로 올 들어 3분기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오피스텔 물량은 8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올들어 3분기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오피스텔을 조사한 결과, 총 1만3천1백79실(48곳)에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3년 이후 최대 물량이다.

전국 오피스텔 공급물량은 2003년에 2만7천7백32실(1~12월)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후 줄기 시작해 2004년 1만2천4백69실, 2005년 8천3백47실 심지어 2006년에는 8백93실 밖에 공급되지 않았다. 2004년 6월 오피스텔의 바닥 난방이 금지되면서 수요감소와 함께 공급량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2006년 11월 전용면적 15평이하 오피스텔의 바닥 난방이 다시 허용되면서 공급량도 늘었다. 2007년 1천7백33실, 2008년 7천3백31실, 2009년 1천1백21실, 2010년 8천8백54실이 공급됐다.

특히 2010년 아파트값이 약세를 면치 못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임대수익이 가능한 부동산 상품으로 쏠리면서 수요가 크게 늘었다.

실제 2010년 10월 역삼동에 공급된 강남역 서희 스타힐스의 경우 2백34실 공급에 총 1천2백45명이 청약하면서 평균 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해 10월 서초동에서 공급된 강남역아이파크 오피스텔 역시 32대1(2백30실 공급, 7천5백21명 청약)의 경쟁률로 단숨에 분양을 마첬다.

이런 오피스텔의 분양 열기는 2011년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오피스텔 공급은 지난 1월 5백34실 공급을 시작으로 매월 공급량이 늘기시작해 3월에는 올해 최대치인 3천1백52실이 공급됐으며 5월과 6월에도 각각 2천1백88실과 2천4백22실을 꾸준히 공급됐다.

지난 1월 마포구 대흥동에서 공급된 이대역 푸르지오는 총 3백62실 모집에 4천9백51명이 청약하면서 평균 1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을 마쳤다.

5월 성남시 판교에서 분양에 나섰던 판교역KCC웰츠타워 역시 13대1의 경쟁률(2백56실 공급, 3천5백명 이상 청약)을 기록했으며 비슷한 시기에 공급된 판교역 효성 인테리안 오피스텔 역시 23대1의 경쟁률(2백21실 공급, 5천3백명 이상 청약) 보였다.

8월 들어 분양물량이 다시 늘기 시작해 1천4백6실이 공급됐으며 9월 현재도 1천1백30실이 분양됐다.

지역적으로 서울에서 6천6백9실이 공급되며 최대를 기록했으며 경기(2천9백95실), 부산(1천5백64실), 인천(1천3백68실), 울산(5백44실), 대구(99실)시 순으로 공급이 많았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 소장은 “2010년 이전만 해도 오피스텔만 공급하던 것에서 벗어나 최근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이 같이 지어지고 있는 만큼 올해 오피스텔 공급이 2003년 수준을 넘을 것 같지 않다” 며 “여전히 아파트 시장이 침체를 보이는 만큼 오피스텔 인기는 올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강주남 기자 @nk3507> 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