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국, 9.11이후 테러 방지에 3450조원 썼다
미국이 9·11 테러 이후 테러와의 전쟁을 위해 지난 10년간 3조2280억 달러(약 3450조 원)를 쓴 것으로 조사됐다.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을 포함해 미국 내 공항보안 관련 비용과 국토안보부와 정보기관들이 테러와 관련해 사용한 비용 등을 합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미국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파키스탄 등에서 전쟁을 진행하면서 2조6000억 달러를 썼다. 또 국토안보부와 연방 정보기관이 9.11 테러 이후 각각 3600억 달러와 1100억 달러의 예산을 사용했고 9.11테러 이후 승인된 비상사태 대비 관련 예산이 400억 달러로 파악됐다.

또 미국 내 공항에 설치된 각종 안전장비 30억 달러, 2002년 이후 비행기 티켓에 부과된 ‘9.11 보안 수수료’ 150억 달러, 9.11테러 이후 몸수색 등으로 인해 공항 승객들이 공항에서 허비한 시간 1000억 달러 등이 소요된 것으로 추정됐다.

뉴스위크는 “알케에다의 지도자였던 오사마 빈 라덴이 한때 미국이 파산할 것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 적이 있다”며 “지난 10년간 사법당국과 정보당국은 이 같은 비용을 투자해 수십 건의 테러 공격을 막아냈다”고 전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