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국법 어긴 국보급 MC 강호동…탈세 혐의에 팬들 ‘충격’

  • 기사입력 2011-09-05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걸리니까 낸다니, 뻔뻔스러움이 정치인 못지 않다(mojo***)”

“엄연히 국민의 4대의무인데, 사과하고 추징금 내면 그만인가? 탈세에 너무 관대한 것 같다(rhkr***)”

“수십억대 세금인데 실수라는 말이라니. 조금 어이가 없다(ksie***)”


국보급 MC가 국법을 어기자 팬들의 마음은 금세 돌아섰다. ‘1박2일’ 하차로 불거진 ‘종편이적설’에 이번에는 탈세, 국민MC 강호동이었다.

강호동은 최근 탈세 의혹을 받고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았다. 이에 5일 한 매체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 2국이 나서 진행된 이번 세무조사 결과 강호동에겐 수십억원 대의 추징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강호동 측에서는 같은 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적인 사과 입장을 전해왔다.

강호동 측은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결과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부과 받았다“고 정장하면서도 ”강호동은 5개월 여의 기간 동안 변호사와 세무사를 통해 법적 절차를 지키면서 국세청의 절차와 조사에 충실히 따르면서 조사에 응했다. 변호사와 세무사는 필요 경비를 인정해달라는 점 등 몇몇 항목에 대해 국세청에 반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신고 내역 중 세금이 과소 납부됐다고 결론이 내려져 결과적으로 추징금을 부과받게 됐다”고 세무조사 사실을 시인했다.



강호동 측은 이 같은 결과에 “추징된 세금을 충실히 납부하며 국민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거듭 약속했다.

공식적인 입장을 밝혀 수십억원대의 추징금이 아닌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징수받은 것으로 사실을 확인하고 사과까지 전했지만 팬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수십억원이든 수억원이든 세무조사를 받고 추징금을 부여받은 것이 결국 사실이었다니 솔직히 실망스럽다. 깨끗한 이미지의 강호동의 행보와는 너무 상반된다”라면서 실망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4대 의무를 어긴 국민MC라는 점에서 “걸리니까 낸다니, 뻔뻔스러움이 정치인 못지 않다. 그동안 국민의 사랑을 받으면서 회당 1000만원에 가까운 출연료를 받아온 국민MC가 국법을 어겼다는 현실이 참 아이러니하다(mojo***)”, “강호동씨, 국민의 사랑을 받는 MC인데 알려지지 않아도 남몰래 기부는 해보셨을거라고 믿습니다.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국민엠씨인데 기부 한번 안했을리는 없을거라 생각해요. 만약 기부가 익숙치 않았다면 세금이라도 잘 내주길 바랍니다”라면서 다소 날선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엄연히 국민의 4대의무인데, 사과하고 추징금 내면 그만인가? 세금탈세에 너무 관대한 것 같다(rhkr***)”고 법제 자체를 꼬집기도 했으며 “수십만원도 아니고 억대 넘어가는 탈세에 몰랐다거나 착오가 있었다는 말이 참 어린아이 장난처럼 들린다(ksie***)”고 허탈함을 전하기도 했다.

여전히 국민 MC 강호동을 지지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신고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것 같은데 국민MC라는 자리에 있다 보니 반응도 커진 것 같다. 잘못된 건 바로 잡고 최고의 자리에 있을 때 더 좋은 모습 보여주길 바란다(sold**)“고 응원하기도 했다.

<고승희 기자 @seungheez>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