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 리더스클럽>삼성생명·화재 책임준비금 가장 많아...지급여력 최고

  • 기사입력 2011-08-29 09: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생ㆍ손보 각 업계에서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재무건전성이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당국 및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삼성생명의 책임준비금은 99조 1334억원으로, 생보업계내에서 최고를 기록했다. 2위사인 대한생명(43조 3876억원)의 2배를 넘는다.

삼성생명이 보유한 책임준비금은 전체 생보사가 보유한 279조원의 35%에 달하며, 우리나라 정부 연간 예산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대형사고 발생시 배상 능력이 그만큼 좋다는 의미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재 연간 20조원 정도가 보험료로 들어오며 반세기 동안 보험 영업에 충실해 온 결과 지급여력이 월등하다”면서 “저축성 보험 만기시 지급을 해야 하는 등 부채도 많은 만큼 책임준비금을 많이 쌓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책임준비금이란, 보험사가 장래의 보험금지급 청구 또는 해약금 등 계약상 책임이행을 위해 회사 내부에 적립하는 금액을 뜻하며, 보험사가 경영악화로 청산하면 가입자에게 돌려줘야 하는 준비자금이다.

삼성생명과 대한생명에 이어서는 교보생명 39조 6208억원, ING생명 11조 6243억원, 알리안츠생명 11조 413억원 등으로, 책임준비금 10조원을 넘어서고 있다.

반면 IBK연금보험 2076억원, 에이스생명 4461억원 등 중소형 생보사는 지급 여력이 떨어졌다.

손보업계 중에서는 삼성화재가 21조 6552억원으로 제일 많았고, 동부화재 10조2315억원, 현대해상 10조 2129억원의 순이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연간 평균 10조원 초반대의 보험료가 들어오는 상태”라면서“손보사 중에 가장 규모가 크기 때문에 이에 따른 책임준비금 또한 가장 많이 적립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LIG손해보험 8조7926억원, 메리츠화재 5조7021억원,한화손해보험 4조1709억원, 흥국화재 2조9226억원 순으로 지급여력이 좋았다.

이 밖에도 다스법률비용보험(1억원), 젠워스모기지인슈어런스(9억원), 퍼스트어메리칸한국지점(14억원) 등이었다.

<김양규기자 @kyk7475>
kyk74@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