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 리더스클럽> CJ제일제당, 올해 매출 6조원시대 연다…올해 매출 6조5000억원, 영업이익 5200억원 예상

  • 기사입력 2011-07-21 14: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J제일제당이 올해 매출 6조원 시대를 열 것으로 보인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예상매출이 전년 5조7778억원에서 6조5000억원으로 7222억원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같은 전망이 실현되면 CJ제일제당은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6조원 매출 시대를 여는 주인공이 된다. CJ제일제당은 또 올해 영업이익을 4530억원에서 670억원 증가한 5200억원을 점쳤다. 올해부터 도입된 국제회계기준(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이다.

CJ제일제당은 신성장동력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바이오 부문과 가공식품 부문이 전사 실적 상승을 이끌어 줄 것으로 예상했다. 바이오 부문에서는 중국 등 신흥소비국의 육류 소비 증가로 사료 소비 또한 늘어나면서 사료용 필수 아미노산 라이신, 쓰레오닌, 트립토판 등의 판매량과 판매가격이 계속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CJ제일제당이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식품조미소재 핵산도 지속적인 생산설비 증설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가공식품 부문에서도 하반기 본격적인 시장점유율 상승과 매출 확대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백설, 프레시안, 햇반 등의 브랜드력 강화에 의한 국내 매출의 성장과 수출 증대로 식품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점쳐진다. 또 하반기에는 환율도 상반기보다 더욱 하향 안정화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사 영업이익 개선에 큰 보탬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이날 올해 상반기 실적도 함께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3조143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6.1% 증가했다. 바이오와 제약 사업을 아우르는 생명공학 부문은 바이오의 활약에 힘입어 전년동기보다 16.1% 늘어난 837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식품부문 매출은 지속적인 마케팅의 강화로 브랜드 경쟁력이 상승하는 데 힘입어 증가폭이 18%에 달했다.

CJ제일제당은 하반기에도 강력한 원가개선 활동을 지속해 제조원가를 낮추고 바이오의 생산설비 증설로 세계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해 지속적인 성장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최남주 기자 @choijusa> calltax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