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시즌 K리그서 상주 상무 제외 될 듯
국방부가 승부조작에 연루된 혐의로 소속 선수 9명이 기소된 상주 상무 피닉스 프로축구단의 거취와 관련, 2012년 K리그에 출전시키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13일 일단 내년 시즌 K리그에 상무팀을 출전시키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상무가 프로선수를 받지 않는 방안에 대해서는 “프로 선수를 아예 받지 않는 방안은 검토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상무가 2012년 K리그에서 빠질 경우 K리그는 16개에서 15개로 구단수가 줄게 된다.

상무는 당장 이수철 감독의 구속으로 사령탑 공백에 골키퍼 자원이 없어 수비수와 미드필더를 골키퍼로 내세우는 등 정상적으로 경기를 뛰기 어려운 형편이다.

이처럼 상무가 승부조작 혐의의 중심에 서게 되면서 한켠에선 상무 퇴출론을 거세게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내년 시즌 K리그에서 상무가 제외되면 축구 선수들이 병역 의무를 마치는 과정에서 경기력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다만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한 관계자는 “내년 시즌에 K리그에서 상무가 빠지기로 확정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지금 무슨 대책을 세우고 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형준 기자 cerj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