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이명박 대통령 실명 비난 급증”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실명 비난이 최근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23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보고자료를 통해 “북한이 베를린 제안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명한 지난달 11일 조평통 기자회견 이후 이 대통령에 대한 실명 비난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5회에 그쳤던 실명 비난은 5월 64회, 6월 166회로 크게 늘었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5월 방중 이후 ‘남북 비공개접촉 일방 왜곡 공개’ 등 강경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북한이 금강산 내 남측 재산을 정리하겠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 통일부는 “북측은 금강산 내 남측 재산에 대한 사업자 간 계약과 남북 당국간 협의를 준수해야 한다”며 “사업자와 관계 부처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희 기자 @outofmap>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