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활로 못 찾는 박찬호,시즌 5패로 또 2군 강등 수모

  • 기사입력 2011-05-30 1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리안 특급’ 박찬호(38ㆍ오릭스 버펄로스)가 시즌 5패를 기록하며 다시 2군으로 추락했다.

일본 스포츠전문지인 닛칸스포츠는 30일 인터넷판을 통해 “오카다 아키노부 오릭스 감독이 박찬호에게 2군행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 생활을 청산하고 올해 일본프로야구에 진출한 박찬호는 일곱 차례 경기에 나서 1승5패와 평균자책점 4.29의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고,개막 두 달도 안돼 두 차례나 2군으로 떨어지는 수모를 당했다.

앞서 박찬호는 이달 11일 소프트뱅크와의 원정 경기에서 다섯 번째 선발 등판해 시즌 4패째를 당하고 나서 인터리그 일정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하려 잠시 2군에 내려간 바 있다.

열흘 만에 1군에 돌아온 박찬호는 22일 요미우리와의 인터리그 원정경기에서 6이닝을 3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으며 부활하는 듯했지만 29일 경기에서 3⅓이닝 동안 9안타를 맞아 6실점(5자책점)하고 무너졌다.

경기 직후 오카다 감독은 ‘다음 기회가 있겠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대답해 박찬호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박찬호가 이번에 다시 1군에 올라오려면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박찬호가 빠진 자리는 오른쪽 팔꿈치 수술을 받고 재활중인 가네코 치히로가 메울 전망이다.

<심형준 기자 @cerju2> cerj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