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토뉴스>대우건설-환경公 알제리 하수처리사업 MOU
서종욱<왼쪽> 대우건설 사장과 박승환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이 지난 24일 서울 메이필드호텔에서 ‘알제리 바라키 하수처리장 건설공사’ 공동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알제리 바라키 하수처리장 건설공사’는 하루 15만t의 처리 능력을 30만t으로 증설하는 사업으로, 약 200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다. 오는 7월 입찰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1989년부터 알제리 시장에 진출, 현재 알제리에서 약 16.6억달러에 달하는 4개 사업(신도시 건설, 항만, 비료공장 등)을 진행하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