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요금 연료비 연동제 등 로드맵 다음달 초 나온다
연료비 연동제 시행을 포함한 ‘전기요금 로드맵(중장기 계획)’이 다음달 초 발표된다.

최 장관은 취임 100일인 6일을 앞두고 지난 4일 지경부 기자단을 만난 자리에서 “올 6월초께 전기요금에 대한 로드맵이 나온다”고 말했다. 곧 선보일 전기요금 로드맵은 요금 체계 개편, 취약계층 배려 대책, 소비자 대처 지원 등 크게 3가지 내용으로 구성된다. “전기요금 연로비 연동제가 로드맵의 주요 내용”이라면서 “대책은 올해 6월 발표하고 효력은 하반기(올 7월 이후)에 발생할 것”이라고 최 장관은 설명했다.

전기요금 연료비 연동제는 지난 3개월 간 석유, 가스, 석탄 등 주요 연료의 평균 가격이 과거 기준 연료비에 비해 3% 이상 변동이 있을 경우 요금을 조정하는 제도다. 지금까지 정부가 전기요금을 결정해왔던 방식은 오는 7월을 기점으로 폐기된다. 정부가 올 상반기 물가 정책에 따라 전기요금 상승을 억눌렀고, 각종 화석연료 값이 꾸준히 올랐던 것을 감안할 때 요금 인상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연료비 연동제 시행에 맞춰 오는 7~8월께 전기요금이 상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 장관은 또 국내 에너지 정책에 대해 “국가에너지기본계획 상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춘다는 방향은 분명하다”면서 동시에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원자력 발전 정책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에너지 정채 기본방향에 변화는 없다”면서 “원전 문제도 기본적으로 입장의 변화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최 장관은 교육과학기술부, 고용노동부와 합동으로 ‘산업인력 육성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력을 공급하는 입장에서만 보게 되면 왜곡이 있을 수 있다”면서 “수요자 측면에서 산업인력 정책을 입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숙 기자 @oreilleneuve>
newea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