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여왕이 돌아왔다’ 김연아, 13개월만의 복귀무대서 1위

  • 기사입력 2011-04-29 22: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피겨여제’ 김연아(21ㆍ고려대)가 13개월만의 복귀무대서 1위에 오르며 ‘여왕의 귀환’을 알렸다

김연아는 29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메가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1 피겨세계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발레곡 ‘지젤’에 맞춰 연기를 선보이며 65.91점으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65.58을 받은 안도 미키(24ㆍ일본)

김연아는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 실수를 하며 점프를 연결하지 못했다. 김연아는 그러나 첫 콤비네이션 점프를 제외한 모든 점프와 스핀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며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

김연아가 연기한 ‘지젤’은 말 그대로 한편의 발레곡을 빙상 위에서 그려낸 수작이었다. 김연아는 지젤에 맞춰 2분50초 동안 빙상 위에서 한편의 아름다운 발레를 선보이며 세계를 감동시켰다.

쇼트 프로그램서 1위를 기록한 김연아는 13개월만의 복귀 무대인 2011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갔다.

2위를 받은 안도 미키는 영화음악 ‘미션’에 맞춰 모든 점프를 성공시켰지만 표현력등에서 김연아에 밀렸다.

김연아에 맞서 ‘탱고’를 들고나온 아사다 마오(21ㆍ일본)는 트리플 악셀 점프로 연기를 시작했으나 회전수 부족, 투풋랜딩등이 지적되며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트리플 플립에서도 다운로테를 받은 아사다는 58.66점에 그치며 7위를 기록했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