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수는 결혼도 못한다?
백수는 결혼도 못하나?

실제로 ‘백수’ 신분으로 결혼하는 신랑신부가 역대 최저치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혼 연령이 높아지는데다 일자리가 없으면 결혼이 힘들거나 미루는 추세가 반영되기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다 여성의 고용률 상승과 맞벌이 선호의 영향도 있다는 분석이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무직ㆍ가사ㆍ학생(이하 무직)’ 상태로 결혼한 남성은 1만9986명으로 전년보다 무려 9.4%(2084명) 감소했다. 무직 상태에서 새신랑이 된 숫자가 연간 2만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국가통계포털이 직업별 혼인 자료를 공개하고 있는 2004년 이래 처음이다. 특히 전체 결혼 건수가 지난해 32만6104건으로 전년보다 5.3%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감소했다는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이에 따라 무직 남성 결혼이 전체 결혼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5년 7.08%에서 지난해 6.13%까지 하락해 2004년 이래 가장 낮았다.

이런 흐름은 여성에서 훨씬 뚜렷했다.

지난해 무직 상태로 결혼한 여성은 14만6749명으로 전년보다 1.7% 늘었지만 비중으로는 2009년 46.60%에서 45.00%로 하락했다. 2005년의 53.95%에 비해 5년 새 9%포인트 가량 줄어든 것. 특히 서울은 2005년 43.29%에서 지난해 33.42%까지 하락했다.

정부 관계자는 “초혼 연령이 늦춰지는 추세이다 보니 일자리를 가진 사람의 결혼이 늘어나는 것”이라며 “여성의 경우, 과거보다 고용률이 높아진데다 맞벌이 선호 현상에 따른 영향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기회복으로 일자리가 늘어난 영향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평균 초혼 연령은 남성 31.8세, 여성 28.9세로 역대 최고치였다. 25~29세와 30~34세 여성의 고용률은 각각 2005년 63.0%에서 지난해 66.2%로, 48.6%에서 52.9%로 상승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