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사람>“R&D 대·中企 협력은 선택아닌 필수”
동반성장 과제 집중추진 산기평 서영주 원장
도요타 사태보며 아웃소싱 한계느껴

TF팀 구성 중기·벤처인 의견 수렴



서영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은 연구ㆍ개발(R&D) 영역에서 대ㆍ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한다. “외국의 대기업과 우리나라의 대기업이 경쟁하는 것이 아닙니다. 세계 시장은 외국의 대기업, 협력업체와 우리나라의 대기업, 협력업체 간 공동 경쟁의 장입니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정부의 산업기술 분야 R&D 예산 약 2조원을 위탁 관리하는 기관이다. 서 원장은 올해로 임기 3년째를 맞았다.

그는 21일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R&D 부문 대ㆍ중소 동반성장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기업이 해외 아웃소싱(outsourcingㆍ위탁)을 하는 데에도 한계가 있다”면서 “도요타 리콜 사태에서 보듯 품질 개선과 기술 개발에 대해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같이 고민해야 하고, 이를 위해 동반 성장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처한 현실은 열악하기만 하다.

서 원장은 “대다수 중소기업은 기술, 생산성 문제로 인한 낮은 제품경쟁력을 고민하고 있고, 대기업 중심의 수직계열화된 납품구조에 놓여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지식경제 R&D 사업의 3대 원칙을 도전, 신뢰 그리고 동반성장으로 잡았다. 지금까지 대기업 중심이었던 R&D 정책을 대ㆍ중소 동반성장형 체제로 전환한다.

‘10대 핵심소재(WPM) 개발 사업’ ‘구매 조건부 신제품 개발 사업’ ‘산업융합 원천기술 개발 사업’ 등 중소ㆍ중견기업의 참여도를 높인 R&D 과제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서 원장은 “중소기업 글로벌 소재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연구과제에 참여하는 중소ㆍ벤처기업인의 의견을 수시로 수렴할 계획”이라면서 “소재업체와 수요 기업 간에 실질적으로 구매가 활성화되도록 연계 사업을 펼치겠다”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해외 기술 선진국과의 협력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작년 기준 해외 기관이 관련된 지식경제부 R&D 사업 세부 과제는 94건에 달한다.

국외 협력기관 수도 미국 57개, 일본 25개, 독일 7개 등 116개에 이른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해외 R&D 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연구 기반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그는 “미국, 독일, 네덜란드 등 해외 선진 기술 혁신 지원기관, 대학과 인력, 기술 수요조사 등 다양한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면서 “국제 공동 R&D 과제를 찾아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숙 기자/newea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