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건설, 2년 연속 채권은행단 건설사 평가에서 A등급 화제
최근 미분양 아파트 증가 등으로 중견 건설사들의 재무 건전성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반도건설이 채권은행단 상시 평가에서 2년연속 A등급을 받아 화제다.

20일 반도건설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대비 8% 감소한 4929억원에 그쳤지만, 보수적인 사업전략을 수립해 선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결과 부채비율은 지난 2009년 178%에서 작년 152%로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건설경기 침체에도 불구, 지난해 반도건설의 영업이익률은 업계 최고수준인 6.6%를 기록해 중견건설사들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지난해 말 한신정평가 기업신용등급 평가 결과 기존 ‘BBB-’ 에서 ‘BBB’로 한 단계 상승했고, 채권은행단 건설사 상시평가에서도 2년연속 A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수도권 공공택지지구 중심의 안정적인 사업전개와 공공토목 공사 수주 실적 호전으로 불황에도 견실한 경영성적을 낼 수 있었다”며 “특히 지방 미분양이 없고, 자체 개발사업 중심이어서 금융권 보증 문제나 우발부채 등의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강주남 기자 @nk3507> nam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