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어민 女교사 ‘집단 性폭행’한 일당...대학생도 포함
경기 안양 만안경찰서는 술에 취한 외국인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18.대학1년)군 등 3명을 구속하고 B(18.대학1년)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2일 0시5분께 안양시의 한 술집에서 만난 영어학원원어민 여교사(24.미국인)와 합석해 술을 마신 후 술에 취한 이 여성을 여관으로 데려가 차례로 성폭행하고 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피해 여성은 사건 발생 다음날 자신이 근무하는 학원 관계자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았고 이 관계자와 함께 경찰에 신고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