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재섭-손학규 선관위 후보등록...빅매치 스타트
4ㆍ27 재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이 12일 시작됐다. 후보 등록은 13일까지이며, 14일부터 여야의 공식 선거운동이 펼쳐진다.

이번 재보선은 전현직 여야 대표 등 거물급 인물이 출마한데다, 내년 총선ㆍ대선으로 가는 길목에서 민심의 흐름을 가늠할 계기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결과에 따라 각 당 지도부의 운명과 차기 대권구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재보선은 ▷경기 성남 분당을, 경남 김해을, 전남 순천 국회의원 3곳 ▷강원도지사 ▷서울 중구, 울산 중구, 울산 동구, 강원 양양군, 충남 태안군, 전남화순군 기초단체장 6곳 ▷광역의원 5곳 △기초의원 23곳 등 전국적으로 38개 지역에서 치러진다.

분당을 강재섭 한나라당 후보와 손학규 민주당 후보는 이날 오전 성남시 분당구 선관위에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최문순 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와 김태호 한나라당 김해을 후보도 각 지역 선관위를 찾아 후보자 등록을 한 뒤 승리를 다짐했다. 엄기영 한나라당 강원도지사 후보는 13일 등록한다.
 
4·27 재보궐선거 후보등록 첫날인 12일 경기 성남 분당을 국회의원 지역구에 출마한 한나라당의 강재섭 후보(전 대표)와 민주당의 손학규 후보(현 대표)가 각각 분당을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성남=박현구 기자/phko@heraldcorp.com

분당을은 여야 전현직 대표인 강재섭-손학규 후보가 맞붙어 최대 승부처로 떠올랐으며, 강원은 MBC 사장 출신이자 춘천고 선후배 사이인 엄기영-최문순 후보 간 대결로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야4당은 주요 재보선 지역에 야권 단일후보를 출마시켜 한나라당과 1대 1 구도로 선거를 치르기로 해, 여야 간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여야의 사활이 걸린 지역인 강원지사와 경기 성남 분당을, 경남 김해을에선 여야 모두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조동석 기자 @superletters>

dsch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