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최경주,PGA아놀드파머 공동6위..올시즌 최고성적

  • 기사입력 2011-03-28 0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일하게 오버파를 기록했던 3라운드가 두고두고 아쉽게 됐다.

‘탱크’ 최경주(41ㆍSK텔레콤)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올시즌 가장 좋은 성적인 공동 6위를 차지했다. 최경주는 28일(한국시간)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베이힐 골프장(파72ㆍ732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3개로 다소 기복을 보였지만 1타를 줄였다. 이로써 최경주는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6위를 차지했다. 지난 2월 노던트러스트 오픈 공동 7위를 넘어선 시즌 최고성적이지만, 우승자와 차이가 3타에 불과해 아쉬움이 남는다.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1라운드 이븐파로 평범했지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무려 8타를 줄이며 공동 2위까지 올라섰다. 하지만 3라운드에서 4타를 잃은 것이 우승도전을 가로막았다. 하지만 내달초 마스터스를 앞두고 톱10에 든 것은 청신호임에 틀림없다.

우승은 8언더파 280타를 친 스코틀랜드의 마틴 레어드가 차지했다. 레어드는 14번홀까지 스티브 마리노(미국)에게 3타를 뒤져 패색이 짙었으나, 남은 4개홀에서 2타를 줄여, 2타를 잃은 마리노를 1타차로 따돌리고 짜릿한 역전우승을 거뒀다.

레어드는 2009년 저스틴 팀버레이크 오픈에서 처음 우승한 뒤 2년 만에 PGA 투어 승수를 추가했다. 반면 ‘생애 첫 우승’을 노리던 마리노는 마지막 고비를 넘지못해 분루를 삼켰다.

타이거 우즈는 이븐파에 그쳐 합계 1언더파 287타로 위창수, 필 미켈슨과 함께 공동 24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