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김정일 정권의 운명은…
식량난에 주민불만 고조

국경지역 외부정보 유입 활발

정권 불안정성 날로 증폭


현대 세계 역사상 유례가 없는 3대 세습 독재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북한 김정일 정권의 운명도 아랍 독재체제 몰락의 길을 걸을 것인가. 북한은 만성적 경제난과 철권통치의 모순을 폐쇄정책으로 버티고 있지만, 오래가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독재 체제는 독자노선을 걸어왔다. 고 김일성 주석은 다른 독재자들이 비참한 최후를 맞은 것과 달리 지난 1994년 묘향산 별장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병사했고, 자신의 아들에게 정권을 물려주어 기존체제를 유지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최근 악화된 건강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대외행보로 건재함을 과시하면서 아들 김정은으로의 3대 후계승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정부 당국자들은 김정일 부자가 당과 군을 확고히 통제하고 있고, 인터넷 등을 통한 정보 유통에도 제약이 있는 만큼 민중봉기로 당장 붕괴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 중국이라는 든든한 ‘방패’가 있는 것도 아랍국가들과 다른 점이다.

하지만 최근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외부정보가 북한으로 유입되는 속도가 빨라지고 가중되는 식량난과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면서 일부 지역에서 집단행동까지 나타나는 등 정권의 불안정성은 과거보다 커졌다.

이와 관련, 대북매체인 데일리NK는 23일 “이달 초 평남 평성에서 북한 정권 ‘3대 세습’과 김정일 일가(一家)를 비난하는 내용의 인쇄물과 소책자가 무더기로 뿌려져 국가보위부와 안전부가 단속에 나섰다”고 전했다. 앞서 엄종식 통일부 차관도 “정치적 불확실성과 경제난, 외부 정보의 확산 등 불안요인으로 현재 북한 사정은 김정일 위원장이 권력을 승계받은 1990년대 중반보다 더 취약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북한이 핵개발을 고수하면서 폐쇄적 구조를 유지하는 한 김정은 후계체제가 구축되더라도 정권의 미래는 밝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김 위원장이 급사할 경우 김정은 체제가 내부 권력투쟁으로 위기를 맞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안현태 기자/pop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