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두산건설, 하늘로 콘크리트 쐈다...300m 세계 최고기록
"이 정도면 하늘로 콘크리트를 쏜다고 해야 하죠"(두산건설 관계자)

두산건설(사장 김기동)은 지난 8일 부산 해운대 두산위브더제니스 공사현장에서 세계 최초로 120메가파스칼(MPa)의 초고강도 콘크리트를 300m 높이로 수직 압송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고층부까지 초고강도 콘크리트를 보내는 압송기술은 초고층 건설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초고층 건물 시공에 사용되는 콘크리트는 강도가 높을수록 분체량이 증가하고 점성이 높아져 펌프 배관 폐색(막힘)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 적용한 120MPa는 1㎡당 1만 2000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도다. 기존 국내 최고 높이의 고강도 콘크리트 수직 압송 기록은 250m였다. 


두산건설은 렉스콘과 공동으로 배관의 폐색현상을 방지하고 배관 내 마찰계수를 줄이기 위한 연구를 추진, 고강도용 프리믹스 시멘트에 특수 혼화제를 사용해 강도는 유지하면서 점성은 저하시키는 기술을 개발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초고강도 콘크리트의 품질관리가 용이하고 대량생산이 가능해 실용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조성준 두산건설 기술지원담당 상무는 “최근 초고층 건물이 많아지면서 고강도 콘크리트 사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통일된 적용기준이 정립되어있지 않았다”며 “고강도 콘크리트 제품 및 시공기술의 표준화에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현 기자@kies00>kie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