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李대통령, 野위원장에게 “순방 같이 가자”…그러나...

  • 기사입력 2011-03-06 1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명박 대통령이 민주당 소속인 김영환 국회 지식경제위원장에게 오는 12~14일 아랍에미리트(UAE) 공식 방문에 동행해 줄 것을 요청했던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이는 이 대통령이 UAE와의 성공적인 에너지사업을 위해 야당 상임위원장에게 초당적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풀이되나 ‘UAE 원전수주 이면계약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주당 측의 거부로 성사되지 못했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민주당 UAE 원전수주 이면계약 의혹 진상조사단의 단장을 맡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정황상 현재까지 원전수주 본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본계약 미체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민주당 핵심 당직자는 이날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이 최근 김 위원장과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UAE 원자력 발전소 기공식에 관련 국회 상임위원장인 김 위원장이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런 제안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정부ㆍ여당의 새해 예산안 강행처리와 영수회담무산 등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강하게 피력했으며, 동행여부를 심사숙고하던 김위원장은 박 원내대표와 상의한 뒤 거절한다는 입장을 최종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국가적인 사안인 만큼 같이 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당내 진상조사단장을 맡고 있기 때문에 모양새가 자연스럽지 않아 부득이 거절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문제와 관련, 이 대통령으로부터 “나를 믿고 통과시켜달라”는 전화를 받은 바 있다. 그는 당시 보고서 채택은 거부하면서도 “국회를 중시하는 대통령의 이런 태도와 인식은 굉장히 소중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2009년 6월 국회 한ㆍ몽골친선협회장인 민주당 정장선 당시 지경위원장에게 몽골 특사를, 2009년 12월 당시 여야 원내 수석부대표인 한나라당 김정훈, 민주당 우윤근 의원에게 콜롬비아ㆍ파라과이 특사를 요청했으나 정 위원장과 우 의원이 각각 거절해 무산됐었다.

양춘병ㆍ심형준 기자/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