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법인화 앞둔 서울대 재산 3조원 넘어

  • 기사입력 2011-03-06 11: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말 법인화를 앞둔 서울대가 모두 3조원이 넘는 국유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 소속 김유정(민주당) 의원이 6일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 법인화법에 의거해 서울대가 관리하는 국유재산의 가치를 정부가 평가한 결과 모두 3조2073억원(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60위권인 동부화재(3조2851억원)와 비슷한 규모이지만 현재 조달청의 실거래가 파악작업이 완료되면 가치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김의원은 밝혔다.

재산 종류별로는 토지가 1조9458억원(1346필지)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는 건물(432건, 1조2504억원), 공작물(6663개, 102억원), 입목죽(나무ㆍ6억7000만원), 산업재산권 및 저작권(431건, 1억원) 등이었다.

1억9476만4867㎡ 규모인 토지 재산 중에는 관악캠퍼스(393만5680㎡)의 지가가 9261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또 대학로 연건캠퍼스는 면적이 관악캠퍼스의 3%수준인 12만4181㎡에 그쳤지만, 가격은 관악캠퍼스의 30% 수준인 2812억원을 기록했다. 그 다음은 관악수목원(1554만1천575㎡, 2328억원), 평창 그린바이오연구단지(259만9724㎡, 1천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한나라당이 강행처리한 서울대법인화법에 따르면 정부는 일개 학교법인에 3조2000억원의 국유재산을 무상으로 양도해야 한다”며 “서울대가 법인화로 인사ㆍ예산 사용의 자율권을 가져가면서 이런 특혜를 받는 것이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상화 기자/sh9989@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