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문수, 이승만 정체성 논쟁

  • 기사입력 2011-03-06 1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새해들어 이승만 논쟁 통일강대국론 등 부쩍 안보론에 방점을 찍으면서 자신의 이미지 구축 및 보수층 결집에 나서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 3ㆍ1절 부터 3일까지 사흘간 트위터에서 네티즌과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그가 “3.1절 식민지에서는 못살겠다. 대한독립 만세”라고 글을 올리자 트위터 사용자가 “친일파 이승만 동상 세우자는 것은 뭐냐”고 반박하면서 논쟁의 불이 붙었다.

이승만 동상 건립문제는 김 지사가 지난해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승만 정권의 정통성을 강조하면서 서울 광화문에 동상 건립을 제안한 게 발단이 됐다.

이번 논쟁도 트위터 사용자들이 이 전 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하면 김 지사가 대응하는 식이었다. 김 지사는 평소에도 이 전 대통령의 과도 있지만 분명한 공도 있다며 6.25 전쟁을 막아낸 점을 높게 평가했다.

김 지사의 안보코드 행보는 이 뿐만이 아니다. 올해들어 각종 강연에서 부쩍 안보론, 통일이 대한민국에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른바 통일강대국론이다. 

그에 따르면 여론에는 통일비용 부담에 회의론도 많지만, 남북 격차는 오히려 북한이 개발되고 가꿔야 할 분야가 많다는 걸 의미하며, 대한민국 국토가 러시아ㆍ 중국과 연결되면서 육로로 유럽-아프리카로 뻗어나갈 길이 열리는 만큼 기회를 잡아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그는 지난 2일에도 MBC손석희 라디오에 출연, “지금 국정에서 가장 중요한 게 통일”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행보를 두고 안팎에선 보수층 결집을 위한 집토기잡기의 일환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그동안 그에게는 재야운동 경력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던 만큼 대선을 1년여 앞둔 현재 일찌감치 정체성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전략이라는 해석이다.

또 구제역ㆍ개헌론ㆍ4ㆍ27 재보선까지 정국의 굵직한 이슈에 김 지사가 좀처럼 존재감 찾기가 쉽지 않았던 돌파구 마련을 위한 노력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김 전 지사의 한 측근은 “정통보수층을 끌어안으려는 노력”이라며 “앞으로도 통일강대국론 등 언급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형준 기자 @cerju2> cerj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