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룰라 전 대통령, 법정 서나?…공금유용 혐의 기소

  • 기사입력 2011-02-24 0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기 내내 높은 인기를 누리다 퇴임한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전 브라질 대통령이 공금 유용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23일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검찰은 룰라 전 대통령과 아미르 란도 전 연금부 장관에 대해 공금 유용과 직권 남용 혐의를 적용, 연방법원에 기소했다고 밝혔다.

연방검찰은 감사원의 자료를 근거로 룰라 전 대통령과 란도 전 장관이 지난 2004년 10~12월 사이 은퇴자들에게 1060만 통의 편지를 보내 BMG 은행의 저리 대출상품을 이용하도록 권하는데 공금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연방검찰은 두 사람 이름으로 발송된 편지가 공공 이익과는 무관하며 BMG 은행에 특혜를 주고 자신들의 개인 홍보를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연방검찰은 편지를 보내는 데 든 비용 950만 헤알(약 567만 달러)을 배상하도록할 계획이라면서 조사가 이루어질 때까지 룰라 전 대통령의 자산을 동결해줄 것을 연방법원에 요청했다.

룰라 전 대통령 등에 대해 실제 조사가 이루어질지는 연방법원의 판단에 따라 결정된다.

이에 대해 룰라 전 대통령 측은 연방검찰의 기소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나서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