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에너지
  • 2008판 고유가 악령 부활하나

  • 리비아 쇼크…국내 유화업계 파장·대응
  • 기사입력 2011-02-23 11: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관련 제품값 연일 상승행진

LG화학등 재고 파악 분주

사태추이 촉각속 비상경영

장기화땐 채산성 악화 우려


리비아 반정부 시위 사태로 국제 원유 현물시장에서 두바이유가 이틀 연속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하고 휘발유, 경유, 등유, 나프타 등 석유 제품가격이 줄줄이 동반 상승하면서 우리 정유ㆍ석유화학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두바이유가 계속 오를 경우 수요 하락과 경기 위축 등 지난 2008년 말 연출된 고유가의 후유증이 재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싱가포르 현물시장에선 석유화학의 기초 원료인 나프타 가격은 배럴당 101.02달러를 기록, 2008년 9월 이후 2년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100달러를 넘어섰다. 같은 날 휘발유, 경유, 등유 제품가격도 연일 계속된 상승세를 이어갔다.

호남석유화학, LG화학 등 나프타를 원료로 각종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기업들은 나프타 재고 물량 파악에 나서는 등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부분 대기업이 유가 단계별로 비상경영을 가동하는데, 100달러 이상이 일주일 이상이 될 경우 비상경영 조치에 나서게 된다.

현재 시점은 아직은 초기 단계라 관망하는 수준이지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에 대비하지 않을 수 없다. LG화학 관계자는 “각 사가 15일에서 한 달가량의 나프타 재고분을 갖고 있는데, 만일 나프타 가격이 계속 오르면 수익성이 악화되기 때문에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급 밸런스와 중소업체 상황 등 다각도 측면을 고려해 원재료 가격 인상분을 제품가격에 똑같이 전가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자칫 원재료 가격은 오르고 수요가 하락, 제품가격이 떨어져 수익성이 나빠지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석유화학공업협회 관계자는 “다행히 수요가 많이 꺾이지 않았고 2, 3월에 중국과 싱가포르의 일부 석유화학 생산시설이 정기 보수에 들어가 공급도 타이트해 당장은 크게 영향을 받고 있지 않다”면서 “유가가 100달러를 넘는 상태가 지속되면 수요 둔화로 유화업계 채산성은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유사들도 리비아와 직접 거래하는 물량이 거의 없어 리비아 소요 사태로 인해 직접 영향을 받고 있진 않지만, 원유 수입 시 대부분 유산스(기한부어음)로 결제하기 때문에 고유가 상황이 지속되면 채무 부담이 커지는 리스크가 발생한다.

한 정유사 관계자는 “유가가 오르면 정유사 이익도 커진다는 인식이 있지만, 급작스러운 유가와 환율 변동성은 원유 대금 채무 부담을 키워 반갑지 않다”며 “정부의 고유가대책회의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가 리비아로부터 직접 도입한 원유 물량은 없다. 또 석유공사와 SK에너지 등 우리 기업이 모두 지분 4%를 보유한 현지 엘리펀트 생산광구도 사태가 촉발된 트리폴리에서 850㎞ 떨어져 있어 현재 차질 없이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한지숙 기자/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