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생생코스피>금호석유 올 이익 1兆낸다, 목표주가 24만원으로
키움증권이 금호석유(011780) 목표주가를 20만원에서 24만원으로 상향하고, 업종내 최선호 종목으로 꼽았다. 24만원은 증권사 목표주가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정경희 키움증권 연구원은 9일 “합성고무 가격 강세로 1분기 분기기준 사상 최대실적치를 67.2%, 56.8% 상회하는 놀라운 실적이 예상된다. 연간으로 올 경상이익이 1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며, 내년에는 경상이익이 1조3000억원을 넘어서는 것은 물론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모두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키움증권의 올 해 및 내년 금호석유 매출액 전망은 5조4223억원, 6조659억원이다.

정 연구원은 경쟁제품인 천연고무가 수확감소기 진입함에 따라 상반기 가격 급락 가능성이 낮고, 경쟁사의 합성고무 생산설비 증설은 급감한 상황에서 금호석유는 2월 증산에 들어가는 데 따른 수혜를 기대했다.

그는 또 “지분 3.8%를 보유한 대우건설 매각이 가시화되고 있다. 매각을 통한 현금유입은 순차입금 감소와 함께, 기존 금호아시아나그룹과의 연결고리가 재정리 됨으로써 우발부채에 대한 우려에서 벗어나 합성고무업체로서 재평가 받는 계기가 된다”고 덧붙였다.

키움증권은 지난 해 10월까지만해도 금호석유 목표주가를 10만원 미만으로 정했으나, 올 1월18일 증권사 가운데 가장 높은 20만원으로 급상향했고, 다시 한 달도 채 안돼 20%이상 목표주가를 올려잡았다.

<홍길용 기자 @TrueMoneystory>

/ky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