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의 여배우들>당찬 세련미…中의 신세대 ‘국민며느리’
<9> 하이칭(海淸)
드라마 ‘솽몐자오’로 스타덤

고부갈등 통쾌하게 표현

영화서 실제 모유수유 연기

“내 아들 생각난다” 발언

아기엄마 소문 사실로




중국인은 배우 하이칭(海淸ㆍ33)을 ‘국민 며느리’라는 애칭으로 부른다.

국민 며느리라고 해서 순종적이고 참한 캐릭터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하이칭이라는 며느리는 세련되고 애교스러우면서도 밀고 당기기를 잘하는 신세대 며느리다.

그녀를 국민 며느리에 등극시킨 드라마는 ‘솽몐자오(雙面膠ㆍ2006년)’. 극중에서 하이칭은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고부간의 갈등을 다소 엽기적인 방식으로 헤쳐나가며 많은 며느리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하이칭이라는 배우를 간판 배우로 빛나게 한 역할이었다.

하이칭의 본명은 황이(黃怡)다. 2002년 ‘위관인(玉關音)’이라는 드라마를 통해 데뷔했지만 사실은 일곱살 때 TV 드라마에 출연한 아역배우 출신이다.

그녀는 학창시절 무용을 전공한 후 장쑤(江蘇)성 극단에서 연기생활을 계속 해오다, 1997년 베이징영화학원 문화과에 수석으로 합격하며 두 번째 연기인생을 시작했다.

대학 졸업 후 첫 출연작인 ‘위관인’에서 하이칭은 주연배우가 아니었음에도 독기 품은 연기로 주목을 받으면서 대중에게 각인되기 시작했다.

중국의 ‘국민 며느리’로 불리는 하이칭은 흥행과 연기력을 모두 인정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후에도 그녀가 주로 맡은 역할은 캐릭터가 강한 역할이었다. 스스로도 “내 안에는 여러가지 캐릭터가 숨어 있는데, 특히 연기를 할 때 독종 캐릭터가 빛을 발한다”고 말할 정도로 신들린 연기가 나온다고 한다.

하이칭은 2009년 중국 최고의 인기 드라마인 ‘워쥐’에서도 내집마련을 위해 악착같이 돈을 모으는 30대 여성 궈하이핑으로 나왔다. 집 없는 중국 젊은 부부의 무릎을 ‘탁’ 치게 한 실감나는 연기로 그해 최고의 여배우상을 받았다.

인기가 올라가자 그녀의 사적인 부분에 대한 관심도 고조됐다. 이미 결혼했고 아이가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 이에 대해 일절 언급을 피했던 하이칭은 지난해 천카이거(陳凱歌)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자오스구얼(趙氏孤兒)’을 찍으며 처음으로 자신의 신상에 대해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 영화에서 아기에게 모유 수유하는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했는데, 하이칭은 “내 아들이 생각난다”고 말하면서 그간의 소문이 사실임을 인정했다. 구체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중국 언론에 의하면 그녀의 남편은 고교 동창생으로 국유기업에서 일하고 있으며, 4~5세 된 아들이 하나 있다.

하이칭은 주연감 외모는 아니다. 하지만 뛰어난 캐릭터 소화능력 때문에 주연을 능가하는 주목을 받으면서 언제부터인가 주연배우로 우뚝섰다. 또 ‘솽몐자오’ ‘왕구이위안나’ ‘워쥐’ 등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히트를 치면서 ‘흥행보증 수표’ 여배우로도 손꼽힌다.

한희라 기자/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