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국립국악원, 국악계 인사 500여 명과 신춘다회

  • 기사입력 2011-02-08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립국악원은 오는 11일 오후 4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국악계 인사 500여 명과 함께 새봄을 여는 ‘신춘다회(新春茶會)’를 개최한다. 국립국악원이 ‘국악 종가’로서 마련한 행사로, 함께 차(茶)를 나누며 새해에는 국악이 차의 향기처럼 그윽하게 퍼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품격 있는 예(禮)의 장으로 펼쳐 보인다.

이번 ‘신춘다회’는 옛 선조들이 예의를 갖춰 손님에게 차(茶)를 대접했던 ‘접빈다례(接賓茶禮)’와 함께 노래(歌), 국악 연주(樂), 춤(舞)과 글(書), 그림(畵)이 어우러진 ‘풍류다회(風流茶會)’를 선보인다. 무대에서는 궁중무용인 ‘춘앵전’과 ‘향발무’, 남여창가곡, 경기 잡가, 가야금 병창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박일훈 작곡의 ‘동다송(東茶頌)’, ‘초일향(草日香)’ 등 다악(茶樂)도 연주된다.

무대 앞에서는 국립국악원 개원 60주년을 맞이해 올해 국립국악원이 선정한 사자성어, ‘팔음극해(八音克諧), 사해화락(四海和樂)’(난세지음이나 망국지음이 아닌, 팔음이 극해하는 율려의 세상, 예악의 세상이 펼쳐지면 온 세상이 순조롭게 화락해진다는 의미)을 중리 하상호 선생의 휘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담원 김창배 화백은 차에 정감을 담은 다묵화를 그려서 신춘다회를 더 풍성하게 만든다.

<윤정현 기자 @donttochme01>
h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