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日에서 유행하는 ‘타이거마스크 신드롬’은?

  • 기사입력 2011-01-12 2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타이거마스크, 가면 라이더, 내일의 조 등 일본의 유명 만화 주인공들이 ‘기부천사’로 떠올랐다.

일본에서 만화 주인공등의 이름으로 기부하는 익명의 자선활동이 줄을 이으며 하나의 사회현상으로 떠올랐다. ‘타이거마스크 현상’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12일 교도통신과 후지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만화 주인공의 이름을 빌려 고아원에 책가방 등을 남몰래 기부하는 일은 일본 전국에서 230∼280건에 이르렀다. 12일 하루에만 100건 이상이 잇따랐다.

지난달 25일 군마현 마에바시(前橋)시 중앙아동상담소 출입구 앞에 만화 타이거마스크의 주인공 다테 나오토(伊達直人)의 이름으로 초등학생용 책가방 10개가 기부된 것이 시작이었다. 이것이 일본인들의 공감을 얻으면서 전국으로 번진 운동은 ‘타이거마스크 현상’으로까지 불리고 있다.

익명의 기부자들이 자기 이름 대신에 내세우는 ‘정의의 사도’는 여전히 다테 나오토가 압도적으로 많기는 하지만, 만화 ‘거인의 별’의 주인공인 호시 휴마(星飛雄馬)나 ‘내일의 조’의 주인공 야부키 조(矢吹丈)도 등장했다.

이들 만화는 가지와라 잇키(梶原一騎ㆍ1936∼1987)의 작품으로 1960~1970년대의 인기 작품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다른 인기 만화인 ‘가면 라이더’ 주인공이나 에도 막부 말기의 개혁 운동가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 왠지 정의로울 것 같은 인상의 연예인 이름을 적은 이들까지 있었다.

기부물품도 현금뿐 아니라 초등학생용 책가방부터 감자, 귤, 튀김용 닭, 기저귀, 쌀까지 다양했다.

이처럼 기부가 날로 확산하자 일본 언론은 “기부 문화가 부족했던 일본에서 만화 주인공을 내세운 소박한 기부가 공감을 얻어 연쇄 반응을 일으켰다”거나 “일본인들이 날로 심해지는 빈부격차에 대해 위기감을 느낀다는 증거”라는 등 다양한 해석을 내놓았다.

작가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65)씨는 교도통신에 “매일 처참한 뉴스가 넘쳐나는 가운데 ‘굿 뉴스(좋은 소식)’를 듣기 원하는 이들도 많이 있다는 뜻 아니겠느냐”며 “‘좋은 의미의 퍼포먼스’를 정치가들도 배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