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선조들은 설날에…그림선물 했답니다”

  • 기사입력 2011-01-11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옥션 ‘아트 투 디자인’ 전



민족 최고의 명절 설을 앞두고 세화(歲畵)를 주고받던 풍습을 되살린 미술전시가 개막됐다.

미술품 경매사인 서울옥션(대표 이호재,이학준)은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아트 투 디자인’전을 열고, 세화를 나누던 풍습처럼 미술품을 선물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민화의 한 갈래인 세화는 새롭게 시작되는 한 해를 경축하며 선물로 주고받던 그림을 가리킨다. 전통적으로 세화는 악귀를 쫓아준다는 호랑이, 기쁜 소식을 알리는 까치, 불로장생을 상징하는 십장생 그림 등이 주종을 이룬다.

김은옥 유화 ‘The Precious Message’.

또 지난해 장흥아트파크에서 열렸던 ‘신진작가 아트마켓’에 초대됐던 신예작가의 풋풋한 작품에서부터 소정 변관식, 청전 이상범 등 근대 화가 그림까지 50만~1억원대 미술품이 두루 나왔다. 또 최근 들어 멋쟁이들 사이에 뜨고 있는 장 프루베의 디자인 가구 등도 나와 비교해가며 구입할 수 있다. 총 출품작은 600여점.

작품대금 결제 후에는 현장에서 곧바로 작품을 반출할 수 있다. 수익금의 일부는 인사동의 전통문화 살리기 활동단체인 인사전통문화보존회에 전달된다. 전시는 29일까지.

이영란 기자/ 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