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박대원 코이카 이사장 “진정한 원조 선진국 준비하는 한 해”

  • 기사입력 2011-01-04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의 해외 공적개발원조(ODA) 외교 최 전방에서 땀흘리고 있는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이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60여년 전 한국전쟁으로 모든 것이 사라진 땅에서 선진국들의 ODA를 발판으로 경제 성장을 거듭한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지 20년이 지났다는 의미다.

코이카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박대원 코이카 이사장은 올해를 ‘진정한 원조 선진국’으로 가기 위한 도약의 중요한 시발점으로 정의했다. 그는 “2010년은 국가적으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개발원조위원회(DAC) 회원국으로서 첫 해이자 G20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국제적으로 국가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고 국격을 높인 한 해”였다며 “올해는 코이카의 새로운 20년을 시작하는 한 해이자, 대한민국의 ODA 선진화계획에 부합하는 사업수행 시스템 구축을 위한 ‘코이카 선진화계획’을 현장에서 실현시켜 나가는 뜻깊은 첫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잘 나가는 외교관으로, 한때 보다 높은 출세의 자리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던 박 이사장은 “코이카에서 일하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DAC 가입으로 지난 20년 해외원조의 첫 발을 마무리함과 동시에, 앞으로 20년 글로벌 원조의 선도 국가도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것에 대한 자부심이다.

박 이사장은 “해외조직 확충, 해외파견인력 확대로 사업현장의 기능을 강화해야하고, 전문성 제고를 통해 조직의 기본 역량을 더욱 보강하며, 국민들의 ODA에 대한 관심을 증대시키는 등 올해 할 일이 많다”며 올해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봉사단 통합브랜드 ‘World Friends Korea’도 박 이사장의 자랑거리 중 하나다. 그동안 정부 각 부처와 종교 및 민간 단체들이 제각각 이름으로 시행하던 해외봉사단 및 원조 사업을 ‘World Friends Korea’라는 대표 브랜드로 묶어 내 대외 이미지 제고 효과를 극대화한 것 역시 박 이사장의 노력이 컸다는 평가다.

그는 “WFK 사업본부를 확대개편해 파견 봉사단원들의 헌신적인 봉사활동이 보다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활동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제 남은 것은 분절화된 무상원조를 WFK와 마찬가지로 통합하는 일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또 올해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제개발협력위원회가 제 기능을 발휘해, 점진적으로 정부 부처와 민간의 원조가 하나로 통합되야 한다는 소신도 강조했다.

향후 ODA의 건설적인 발전을 위한 조언도 숨기지 않았다. 박 이사장은 유상원조를 고집하는 일부의 목소리에 대해 “이는 1960~70년대 이야기로 시대를 역행하는 발상”이라며 “부채 부담을 꺼리는 개도국 대부분은 유상차관은 받지 않으려 한고, 무상원조 확대를 기본으로 하는 국제 사회의 흐름에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호 기자@blankpress>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