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큐셀 골프단 넬리 코다, 김인경 등과 재계약
이미지중앙

8명으로 구성된 한화큐셀 골프단. [사진=한화큐셀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한화큐셀 골프단이 넬리 코다(미국)와 김인경, 신지은, 이민영, 성유진 선수와 재계약했다.

한화큐셀골프단은 지난 10년간 LPGA투어 16승, KLPGA투어 13승, JLPGA투어 5승, LET투어 2승 등 총 36승을 달성한 명실상부 국내 최고 수준 명문 여자 골프팀이다. 올해는 재계약에 성공한 5명의 선수와 함께 기존 LPGA투어의 지은희, KLPGA투어 김지현, 이정민 등 총 8명의 선수단을 운영하게 된다.

LPGA투어에서 활약중인 넬리 코다는 “지난 4년간 한화큐셀 골프단의 아낌없는 지원과 관심으로 현재의 자리까지 왔는데 재계약까지 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올 시즌도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메이저 대회 우승까지 달성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한화큐셀 골프단이 올해도 좋은 성적을 내고 오랜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선수단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업계 내 선도적인 지위를 강화하기 위해 골프단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그룹과 한화큐셀은 1990년부터 8년간 한화컵 서울여자오픈을 개최했으며 최근 11년간 K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한화클래식을 후원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미국, 독일, 한국, 일본, 영국 등 주요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한 업계 선도 기업이다. 한화큐셀은 한화큐셀 골프단 운영사이자, 지난해 32년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거머쥔 LA 다저스의 공식 후원사로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영업 마케팅 차원에서 긍정적 효과를 누리고 있다.

특히, 골프단의 경우 LPGA투어, KLPGA투어, JLPGA투어가 한화큐셀의 주요 시장인 미국, 한국, 일본 등과 일치해 한화큐셀의 회사 및 제품 브랜드 홍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