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조민규 제네시스 챔피언십 1타 차 선두

  • 기사입력 2020-10-08 21: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회 첫날 4언더파로 1타 차 선두에 나선 조민규. [사진=K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조민규(32)가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첫날 1타 차 선두에 나섰다.

조민규는 8일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3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버디 6개에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2위인 박정환(27과는 1타 차다.2010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조민규는 국내에선 아직 우승이 없다. 대신 이듬 해인 2011년 진출한 일본 무대에서 2승을 거뒀다. 이를 의식한 듯 조민규는 "아직 국내에서 우승이 없는데 첫날 기세를 이어 코리안투어 첫 승을 달성하고 싶다"고 밝혔다.

조민규는 일본프로골프(JGTO)투어에서 2011년 간사이오픈과 2016년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국내무대에선 2011년과 2020년 GS칼텍스 매경오픈 그리고 2017년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준우승만 세 번 기록중이다.

조민규가 이번 주 우승한다면 PGA투어 경기에도 나갈 수 있다. 이 대회 우승자에겐 우승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GV80 차량, 그리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2020년)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2021년) 출전권이 주어진다.

조민규는 “이제 1라운드가 끝났기 때문에 벌써부터 우승을 생각하는 것은 성급하다. 아직 사흘이나 경기가 더 남았다”며 “매 라운드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게 될 것 같다. 올해 아쉽게 준우승을 한 만큼 기회가 되면 우승을 하고 싶기는 하다”고 말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뛴 나진아 프로의 아들인 박정환은 버디 7개에 보기 4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단독 2위로 출발했다. 고교시절 일본 후쿠오카시의 대표로 활약했던 박정환은 지난달 신한동해오픈에서 개인 최고 성적인 공동 3위에 오른 바 있다.

장타자 김태훈(35)이 2언더파 70타로 3위, 홍순상(39)과 박상현(37), 이성호(33) 등이 1언더파 71타로 공동 4위다. 뒤를 이어 김경태(34)와 강경남(37), 이수민(27), 김성현(22) 등이 이븐파 72타로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양용은(48)과 최호성(47), 이재경(21)은 1오버파 73타로 공동 20위다. 그러나 직전 대회인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이창우(27)는 2오버파 74타로 공동 29위, 제네시스 포인트와 상금랭킹 선두인 김한별(24)은 4오버파 76타로 공동 54위를 각각 기록하는데 그쳤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