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백스윙 시 스웨이 방지법

  • 기사입력 2019-10-07 17: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이미지중앙

양 손을 가슴에 얹고 상하체를 돌려주는 연습이 스웨이를 방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백스윙에서 흔히 발견되는 문제점은 ‘스웨이(sway)’입니다. 테이크백에서 클럽을 낮고 길게 빼는 것에 치중하다 보면 클럽과 같이 허리까지 옆으로 밀리는 스웨이 현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렇게 허리가 옆으로 밀리면 상체가 들리게 되고 다운스윙 때 몸이 앞으로 쏠리면서 업어 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이 부분도 상하체 분리를 못해 나올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상하체 분리 연습이 필요합니다. 스웨이를 하는 골퍼들에게 도움이 되는 연습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양 손을 가슴에 얹고 하체를 고정한 상태에서 상체를 독립적으로 좌우로 회전시켜 주는 것입니다. 독립적인 상체 회전이 생기면 테이크백 때 하체보다는 클럽과 상체가 먼저 회전하면서 몸의 꼬임을 주는 것이 허리에 밀림 현상을 줄일 수 있습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