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루키 임희정 연장전 끝 김지현 제압..시즌 2승

  • 기사입력 2019-09-22 1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우승 트로피에 입맞추는 루키 임희정.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루키 임희정(19)이 KLPGA투어 올포유-레노마챔피언십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랐다.

임희정은 22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경기도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C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김지현(28)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두번째 홀에서 버디를 낚아 우승했다.

임희정은 “내 플레이에 집중 하다 보니 우승이 저절로 따라온 것 같다. 이번 우승을 통해 신인상에 가까워진 것 같다. 남은 하반기 대회에서 더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우승 소감을 밝혔다.

임희정은 1타, 김지현은 2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정규라운드를 마쳤다. 임희정은 공동 선두로 맞은 17번 홀(파3)에서 14m 거리의 장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1타 차 선두로 올라서 우승하는 듯 했다. 그러나 김지현이 18번 홀(파4)서 4m 버디로 응수해 승부는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임희정은 그러나 18번 홀서 치른 연장 두 번째 홀서 1.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우승상금 1억 6천만원을 차지했다. 지난 달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서 우승한 임희정은 이로써 루키중 가장 먼저 2승 고지에 오르며 신인왕 경쟁에 가세했다. 신인왕 레이스에서 조아연(19)에 이어 2위다.

임희정은 4승을 거둔 최혜진(20)과 2승의 이다연(21), 조정민(25)에 이어 이번 시즌 네번째로 다승자 대열에도 합류했다. 임희정은 최근 치른 4개 대회에서 2승을 거두며 3억 3846만원을 벌어들였다. 상금 랭킹과 대상 포인트 모두 7위다.

지난 5월 같은 코스에서 열린 E1 채리티 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거뒀던 김지현은 이번 대회에서도 다시 한번 연장전 패배의 고배를 들었다.

신인왕 포인트 선두인 조아연은 14번홀까지 버디 5개를 잡아 공동 선두까지 치고 올라갔으나 결국 4타를 줄이는데 그쳐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3위에 만족해야 했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이소영(22)은 2타를 잃어 공동 8위(6언더파 282타)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