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축구] K리그1, 우승-강등 여전히 ‘안갯속’

  • 기사입력 2019-09-09 10: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신경전 벌이는 울산 김태환(왼쪽)과 전북 로페즈(가운데).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권지수 기자] 2019 하나원큐 K리그1이 정규리그에서 다섯 라운드를 남겨두고 있다. 정규리그 순위를 기점으로 상위·하위 스플릿을 나눠 다시 한 라운드(팀당 5경기)를 돌면 최종 우승 팀과 강등 팀이 결정된다. 팀당 10경기를 남겨 놓고 있는 상황에서 우승과 강등 팀의 행방은 가늠하기 어렵다.

엎치락 뒤치락, 끝나지 않은 ‘현대家 집안싸움’

최근 K리그는 전북 현대의 독주체제가 계속됐다. 지난 2014년 우승을 시작으로 2015, 2017, 2018 시즌 연달아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심판매수 사건으로 승점 9점을 삭감당한 2016년 외엔 압도적인 성적을 자랑했다. 지난 시즌만 하더라도 1위 전북(승점 86점)과 2위 경남(승점 65점)의 승점차이는 21점이었다.

올시즌도 현재 K리그1의 1위는 전북현대(전북)이지만 경쟁이 치열하다. 승점 60점으로 승점 59점으로 2위인 울산현대(울산)와는 단 1점 차이다. 양 팀은 시즌 초부터 1위 자리를 두고 다퉜다. 처음에는 FC서울(서울)이 이 공방에 참여했지만 얼마 안가 리그 3위로 물러섰다. 서울은 10점 가까이 승점이 뒤지는 까닭에 선두 경쟁을 구경만 하게 됐다.

지난 8월 16일 26라운드에서 전북은 홈에서 울산을 3-0으로 무너트리며 리그 1위 탈환에 성공했다.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것이다. 하지만 다음 라운드 성남에 1-1로 비기며 밥상을 걷어찼다. 반면 울산은 상주상무에 5-1 승리로 전북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후 두 팀은 승리 대신 무승부에 그치면 선두를 내주는 살얼음판 1위 레이스를 계속 펼치고 있다.

이미지중앙

지난 달 인천은 수원에게 승점 3점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희망을 본 인천, 가망 없는 제주

잔류 전쟁도 이번 시즌이 가장 치열하다. 소위 강등권으로 불리는 11위와 12위엔 현재 인천유나이티드(인천)와 제주유나이티드(제주)가 위치하고 있다. 인천은 승점 20점, 제주는 승점 19점으로 ‘다이렉트 강등’을 피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10위 경남FC(경남)도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 승점 22점으로 12위 제주와 고작 승점 3점 차이다. 최근 6년간 하위 세 팀의 승점차이는 평균 7.7점이었다.

특히 인천의 잔류과학이 가장 큰 변수로 등장했다. 인천은 이번 시즌 내내 리그 최하위를 달렸다. ‘잔류왕’ 인천이지만 올해는 어려워 보였다. 하지만 인천이 고비마다 저력을 보이고 있다. 최근 포항스틸러스(포항), 수원삼성(수원) 등을 잡으며 희망을 되살렸다. 우승경쟁만큼 치열한 잔류경쟁에 기름을 부은 것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