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징계 복귀' 손흥민, 기성용과 '코리안 더비' 성사될까

  • 기사입력 2019-08-23 11: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퇴장 징계가 끝난 손흥민이 오는 26알 뉴캐슬과의 홈경기에서 복귀전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사진=토트넘핫스퍼]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징계가 끝난 손흥민(27 토트넘)이 복귀전에서 기성용(30 뉴캐슬)과 ‘코리안 더비’ 맞대결을 준비한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오는 26일(한국시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본머스와의 리그 37라운드에서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올 시즌 초반 2경기에서 뛰지 못했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은 리그 2경기에서 1승 1무로 승점 4점을 가져갔다. 아스톤 빌라와의 개막전에서 3-1로 승리했고, 지난 시즌 챔피언인 맨시티 원정길에선 2-2로 비기며 귀중한 승점을 챙겼다. 토트넘은 승점을 챙겼지만, 답답한 공격전개로 전방에서 손흥민의 공백을 절실히 느꼈다.

손흥민은 뉴캐슬을 상대로 하는 복귀전이 반갑다. 지난 1월 열린 2019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을 마친 뒤 뉴캐슬을 상대로 복귀전을 가졌다. 당시 손흥민은 후반 38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미지중앙

지난 2라운드 노리치시티와 경기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기성용이 손흥민과의 맞대결을 기다린다. [사진=뉴캐슬유나이티드]

손흥민의 복귀전과 더불어 기성용과의 ‘대표팀 주장 더비’도 관심이 집중된다. 기성용은 지난 1월 2019 아시안컵을 마친 뒤 대표팀에서 은퇴했다. 공석이 된 주장 완장을 손흥민이 이어받으며 현재까지 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다. 기성용은 지난 17일 노리치와의 리그 2라운드에 선발 출장해 74분을 소화했다. 비록 팀은 1-3으로 패배했지만,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 다음 경기에 출장할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과 기성용의 '코리안 더비'가 성사되면 지난해 3월 FA컵에서 맞대결을 가진 후 1년 5개월 만에 만나게 된다. 당시에는 기성용이 스완지시티 소속으로 손흥민을 상대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