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허미정, 스코티시여자오픈 우승... 한국낭자 7명이 11승

  • 기사입력 2019-08-12 01: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허미정이 5년만에 스코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서 LPGA통산 3승을 달성했다. [사진=LET]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애버딘스탠더드인베스트먼트 레이디스스코티시오픈(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5년 만에 우승했다.

허미정은 11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노스베릭 르네상스 클럽(파71 6427야드)에서 열린 대회 파이널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쳐서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로 4타차 우승했다.

선두에 한 타 차 공동 2위로 출발한 허미정은 3번 홀 보기를 적어내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9번 홀부터 4홀 연속 버디로 2타차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비가 계속 내리는 악천후 상황에서도 타수를 잃지 않고 지킨 뒤에 파5 16번 홀에서 버디 하나를 추가했다. 마지막 홀에서도 절묘한 어프로치샷에 이어 버디를 추가했다.

이로써 허미정은 2009년 세이프웨이클래식에서 루키로 LPGA투어 첫승을 기록한 뒤 5년 뒤인 2014년 요코하마타이어클래식 우승에 이어 역시 5년 만에 LPGA투어 3승을 달성했다. 우승을 달성하자 스코틀랜드의 악단이 챔피언을 축하하는 전통 연주를 시작했다.

이미지중앙

허미정은 신장 170cm가 넘는 훤칠한 키에서 나오는 스윙이 시원시원 하다. [사진=LET]


경기를 마친 허미정은 “9번 홀에 버디를 하면서 경기에 안정감을 찾은 뒤에 후반 홀에서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었다”면서 “날씨가 험했지만 내 캐디 게리는 스코틀랜드 출신이라서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또한 “원래는 링크스를 좋아하지 않지만 이제는 좋아할 것 같다”고 말하고 웃었다.

2005년과 2006년 국가대표를 지낸 뒤 2007년말 프로 데뷔한 허미정은 바로 미국 투어로 향했다. 2008년 미국에서 2부 투어 생활을 거쳐 1승을 하고 상금 4위로 이듬해인 2009년에 1부 투어에 올라섰다.

지난해 초 결혼한 허미정의 성적은 97위까지 내려갔다. 하지만 지난해말 전지훈련을 혹독하게 하고 올해 대회에 나섰다. 올해는 14개 대회에 출전해 기아클래식에서 공동 7위, 월마트아칸소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로 마치는 등 성적으로 상금 53위(27만1487달러)에 올라 있다.

이미지중앙

한국 선수 7명이 23개 대회를 마친 올 시즌 LPGA투어에서 메이저 3승에 총 11승을 합작했다. 앞으로 남은 대회는 9개 대회에서 역대 최다승인 시즌 15승의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도 남겼다.

한국 선수가 LPGA투어에서 한 시즌 가장 많은 우승을 달성한 해는 2년 전인 2017년, 2015년의 15승이다. 2017년에는 유소연, 박성현, 김인경이 메이저 1승씩을 거두었고, 10명이 합작했다. 2015년에는 박인비가 메이저 2승에 시즌 5승을 거두었고, 전인지가 US오픈 우승을 하면서 9명이 15승을 거두었다.

신인왕이 유력한 수퍼 루키 이정은6(23)는 버디 3개에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쳐서 이븐파에 그친 모리야 쭈타누깐(태국)과 공동 2위(16언더파 268타)로 마쳤다. 2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노렸던 이미향(27)은 3언더파 68타를 쳐서 4위(15언더파 269타)로 마무리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아리야 쭈타누깐(태국)이 3언더파 68타를 쳐서 5위(13언더파 271타), 김효주(25)는 3언더파 68타를 쳐서 오수현(호주) 등과 공동 13위(9언더파 275타)로 마쳤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