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U-20 대표팀, 17일 서울광장서 환영행사…도심 퍼레이드는 취소

  • 기사입력 2019-06-16 14: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를 마치고 한국 선수들이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대한축구협회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U-20 축구대표팀 환영행사를 17일 정오부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연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면서 준우승했다.

한국 남자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 준우승 역시 역대 남자축구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이다.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은 2골 4도움으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까지 따냈다.

U-20 대표팀이 FIFA U-20 월드컵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침에 따라 축구협회는 17일 정오부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팬들과 함께 하는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를 열기로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민 성원에 감사하는 선수단의 인사말과 팬들과의 질의응답 등이 준비된다.

다만 17일 낮 12시 40분부터 서울광장을 출발해 광화문역~종각역~을지로입구역을 거쳐 다시 서울광장으로 돌아오는 ‘도심 퍼레이드’는 취소됐다.

축구협회는 애초 U-20 월드컵 대표팀이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대회 최고성적을 거둠에 따라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 달성 이후 17년 만에 도심 퍼레이드를 계획하고, SNS 채널을 통해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하지만 축구협회는 도심 퍼레이드 실시에 따른 교통 통제 등 준비 과정에 어려움이 있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축구협회는 대신 선수단과 팬들이 직접 행사장에서 호흡할 수 있는 행사로 대체하기로 했다.

행사를 마친 선수단이 퇴장하면서 팬들과 직접 만날 수 있도록 믹스트존을 설치해 선수들과 사진 촬영도 하고 대화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