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16강행 좌절' 대구FC, 광저우에 0-1 석패

  • 기사입력 2019-05-22 21: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구는 22일 오후 7시 광저우와 2019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1로 패배하며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대구FC가 광저우 원정에서 0-1로 패하며 16강 진출이 무산됐다.

대구는 22일 오후 7시(한국시간) 중국 광저우 텐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6차전에서 광저우에게 0-1로 패했다. 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파울리뉴를 머리에 스친 공이 정태욱을 맞고 골문으로 향했다. 최소 무승부가 필요했던 대구는 광저우 원정에서 패하며 3승 3패(승점 9점)로 광저우(승점 10점)에 밀려 조 3위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무조건 승리가 필요한 광저우는 경기 시작부터 공세를 펼쳤다. 전반 3분 파울리뉴의 슈팅을 시작으로 전반 9분에는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시도한 슛을 조현우가 선방했다.

이에 맞서 대구는 ‘에드가-세징야-김대원’으로 이뤄진 삼각편대를 활용해 역습을 노렸다. 전반 15분 역습 찬스에서 김대원이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때렸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28분에는 문전 앞에서 특유의 패스플레이 이후 세징야가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벗어났다.

팽팽한 접전을 펼치던 전반 35분 광저우의 황보원이 올려준 프리킥을 장린펑이 헤딩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로 실점을 모면했다. 이후 두 팀은 득점에 실패하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광저우는 후반전에 들어가며 다시 대구를 압도했다. 계속해서 대구의 골문 앞으로 공을 배달하며 적극적으로 선제골을 노렸다. 기세를 올려 후반 10분 센터백 펑샤오팅을 불러들이고 측면 공격수 종 위하오를 넣으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칸나바로 감독의 전술은 결국 득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파울리뉴의 머리에 스친 볼이 정태욱을 맞고 골로 이어졌다. 선제골에 성공한 광저우는 추가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했고, 동점을 만들어야 하는 대구는 수비에 치중할 수밖에 없었다.

16강 진출을 위해 동점골이 필요했던 대구는 경기 막판으로 향하며 공격을 몰아쳤다. 후반 42분 대구의 코너킥 후 골대 앞에서 혼전 상황이 펼쳐졌다. 공은 츠바사에게 향했고,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하고 말았다. 추가시간 5분 동안 별다른 공격을 펼치지 못한 대구는 0-1로 광저우에게 패배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